홈 > 후박나무
후박나무
"쉴 섬, 맛 섬, 놀 섬"… 여름휴가 아름다운 33개 섬으로 갈까요 [연합뉴스] 미지의 섬인 통영 추도는 천연기념물(제345호)인 후박나무와 각종 해안수종이 눈락을 이루고 있다. 해안절리 협곡 등 뛰어난 해안 경관도 보유하고 있다. 마을 주민들이 건강식품인 뽕나무와 블루베리 등을 관리... 중앙일보
④ 미지의-섬(통영시 추도) : 천연기념물 제345호 후박나무와 각종 해안수종이 군락을 이루고 있으며, 해안절리 협곡 등 뛰어난 해안 경관을 보유하고 있다. 마을 주민들이 건강식품인 뽕나무, 블루베리 등을 관리하고 있어 이를... 정책브리핑
고래가 뛰놀고 저멀리 독도가 보이는.. 이곳은 울릉천국 차에서 내려 울릉도 원시림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관음도'로 가는 보행연도교를 따라가면 동백나무와 후박나무, 갈대, 부지갱이, 쑥 등 울릉도 자생식물들로 울창한 숲 사이 절경을 만날 수 있다. ■수려한 산새 속 포근함 주는... 파이낸셜뉴스
지방유형문화제 58호인 수성당은 해상제사 유적지로 해안절벽에 천연기념물 123호인 후박나무 군락지가 조성되어 있다. 특히 수성당 가는 길에는 지난달 유채꽃 축제가 열리면서 관광차량들의 통행으로 인해 도로가 움푹... 전북도민일보
원시인 체험 등 섬 마다 다양한 테마로 꾸민 전남 고흥 쑥섬의 난대 원시림은 쑥섬 주민들이 신성시하던 곳으로 수백 년 동안 세월을 이겨 온 육박나무를 비롯, 어머니 모습을 한 후박나무, 구실잣밤나무, 동백나무 등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이 외에도 남녀가 함께 걸으면 사랑이... 일간스포츠
호미·곡괭이로 냈다…땅끝 트레일 달마고도 후박나무·때죽나무 등 활엽수가 둥그스름하게 터널을 이루고 있어 따가운 봄볕을 막아줬다. 정상을 향하는 등산로가 아니라 산을 에두르는 길이어서 버거운 오르막이나 내리막이 없었다. 이내 의문이 들었다. ‘명품’이라는... 중앙일보
나이가 500년, 800년... '나무님'들이 사는 곳 가진 후박나무 등이 같이 살고 있다. ▲  두 발 고양이 강호와 낯선 곳에서 한 달 살기 ⓒ 이명주 제주 자연의 위대함을 보여주는 '숨골'. 온 땅이 들썩여 토해낸 용암이 굳고 깨져서 된 암석들 사이에 기적처럼 뿌리를 내려... 오마이뉴스
실시간 이슈 검색 리스트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